중국 하얼빈역에 안중근 의사 기념관 개관
中, 표시석 설치 朴대통령 요청에 기념관 건립 화답
 
안중근평화신문

 

안중근 의사가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중국 하얼빈역에 19일 안 의사의 의거를 기리는 기념관이 전격 개관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하얼빈역에 중국 하얼빈시와 하얼빈시 철도국이 건립한 '안중근 의사 기념관'이 개관식을 갖고 정식으로 문을 열었다고 밝혔다.

 

▲   中하얼빈역에 들어선 안중근 의사 기념관 전경中하얼빈역에 들어선 안중근 의사 기념관 전경  전면의 시계가 9시 30분을 가르치고 멈춰있다. 이 시각은 1909년 10월 26일 아침 9시 30분 안중근 의사의 의거 시각을 의미한다.   © 안중근평화신문

 

▲     © 안중근평화신문

 

▲     © 안중근평화신문

 

 

 

이토 히로부미 저격장소 앞 귀빈실 개조해 기념관 설치

 

기념관 공사는 그동안 철저히 비밀에 붙여진채 진행됐으며, 이날 개관식에는 헤이룽장성 부성장을 비롯한 중국 측 인사들만 참석했다.

 

안 의사 기념관은 의거 현장 바로 앞에 있던 귀빈실 일부를 개조, 200여㎡ 크기로 만들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기념관 내부에서는 참관자들이 유리창 너머로 안 의사의 이토 히로부미 저격 현장인 플랫폼을 잘 볼 수 있다.

 

▲ 中하얼빈역에 들어선 안중근 의사 기념관 내부中하얼빈역에 들어선 안중근 의사 기념관 내부  © 안중근평화신문   ©안중근평화신문

 

 

기념관에는 안 의사의 일생과 사상을 담은 사진과 사료 등이 전시됐고 일부에는 한국어 설명도 붙여진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중국은 그동안 저격현장 플랫폼 바닥에 간단한 표시만 있던 안 의사 저격 현장 천장에 "안 의사 이등박문 격살 사건 발생지. 1909년 10월 26일"라는 설명 문구를 눈에 잘 띄게 걸어 놓았다.

외교부 당국자는 "우리 정부는 한중 정상 간 논의에 따라 중국 하얼빈역에 안 의사 기념관이 개관된 것을 환영하며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6월 한중 정상회담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안 의사가 한중 양국민이 공히 존경하는 역사적 인물인 만큼 하얼빈역의 의거 현장에 기념 표지석을 설치하도록 협조해달라"고 요청했으며, 시 주석은 유관 기관에 검토를 지시했다. 한중 양국은 이후 물밑에서 관련 협의를 벌여 온 것으로 알려졌다.

 

 

▲  안 의사가 쓴 서예작품들이 전시된 것이 보인다.    © 안중근평화신문

 

박 대통령의 의거 현장 표지석 설치 요청을 받은 중국 정부는 표지석 설치 수준을 넘어 기념관을 건립으로 화답했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해 11월 브리핑에서 안 의사에 대한 평가를 요구받고 "안중근 의사가 중국에서도 존경받는 저명한 항일의사"라고 언급한 바 있다.

 

안 의사 기념관 건립은 역사 인식 문제로 일본과 갈등 관계에 있는 한중 양국의 공동 대응 성격도 띠어 일본의 반발도 예상된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지난해 11월 안 의사 표지석 설치 문제와 관련, 안 의사가 범죄자라는 주장을 펴 우리 정부의 강력한 반발을 샀다.

 

▲     © 안중근평화신문

 

 

▲  안중근의사 기념관 안에서 바라 본 저격현장, 천정에 이를 알리는 표식판에 새롭게 부착됐다.   © 안중근평화신문

 

안 의사는 1909년 10월 26일 하얼빈역에 잠입, 러시아군의 군례를 받던 이토를 사살하고 현장에서 체포됐다. 같은 해 11월 러시아 헌병대에서 뤼순에 있는 일본 감옥으로 이송됐으며 이듬해 2월14일 사형을 선고받고 3월26일 순국했다.

 


기사입력: 2014/01/19 [19:05]  최종편집: ⓒ 안중근청년아카데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