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 장군과 대한민국 국기 태극기
태극기에 혈서로 '대한독립' 남겨,,, 목숨받친 독립운동 결의
 
안중근평화신문
 
 

<역사적 의미가 담긴 태극기>


마건충(馬建忠)이 제안한 태극도.
청나라 사신 마건충이 반홍, 반흑의 태극에 8쾌를 그려
조선의 국기로 사용할 것을 제안하였으나
고종이 크게 노하여 새로운 태극기를 창안하였다.



조선왕조 말기 정치인이었던 박정양(1841~1904)이 소장하던 태극기.

1884년에 만든 것으로 추정되며, 그후 1900년 이화학당 4대 총장

쥬디씨가 똑같이 그려 사용하였고 현재 스미스 소니언에서 소장중이다.
현존하는 태극기 중 가장 오래된 태극기.



1886년 외교 고문이었던 데니시가 재임 시 고종황제로부터

하사받은 태극기이다. 데니씨는 당시 조선왕조를 간섭하던

청나라를 신랄하게 비난하였던 미국인 외교고문이었다.
태극기의 특징은 통상약장 태극문양과 비슷하나 음방과

양방의 위치가 다르며 몸체가 가늘고 길다.



1900년 무렵의 태극기로서 일본의 침략이 노골화 되자 이를

단호히 저항하면서 굳건히 항일운동을 펴자는 글이 태극기

양쪽에 새겨진 항일 독립 운동 태극기이다.
일본이 이 태극기를 빼앗아 갔다가 1967년 반환하였으며

지금은 독립기념관에 소장.




학도병 서명기와 광복군 서명 태극기


평양숭실 태극기와 독립군 지군기



안중근 태극기와 임시정부기


기사입력: 2011/12/11 [00:34]  최종편집: ⓒ 안중근청년아카데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