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 유묵 청초당 해군박물관에 기증
해군 에비역 출신 민병기 당포함 추모회 이사장
 
단지12 닷컴
 

안중근 의사가 서거 이틀 전에 쓴 유묵(遺墨)이 해군에 기증된다. 1910년 3월 24일 뤼순(旅順) 옥중에서 쓴 서예 작품으로 '풀이 푸르게 돋은 언덕'이라는 뜻인 '청초당(靑草塘)'이다.
 
해군은 12일 "유묵의 소유자인 민병기 당포함 추모사업회 이사장이 이 유묵을 해군에 13일 기증하기로 했다"며 "장병과 국민의 호국의식 함양을 위해 해군사관학교 박물관에 전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안중근 유묵 청초당   ©


'청초당'은 민 이사장의 부친으로 4·5대 국회의원을 지낸 고 민장식(1999년 작고) 전 대한출판문화협회장이 해방 직후 흥남에서 일본인에게서 구입한 것이다. 가로 66.3㎝, 세로 33.2㎝로, 봄에 풀이 푸르게 돋아나듯 우리나라의 독립도 곧 다가올 것이라는 안 의사의 염원을 담고 있다. 역사적·예술적 가치를 인정받아 1972년 8월 16일 보물 제569-15호로 지정됐다.
 
기증자 민 이사장은 "안 의사의 독립염원이 담긴 유묵을 많은 사람이 감상하면서 그 정신을 되새기면 의미가 크겠다고 생각돼 기증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민 이사장은 1965년 해군사관후보생 43기로 입대, 해사에서 3년간 기상학을 가르치고 중위로 예편했다.

기사입력: 2010/08/14 [12:29]  최종편집: ⓒ 안중근청년아카데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