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 의사 후손 北에 20여명 생존”
춘천 MBC 제작팀 확인…“北서 일정부분 예우받아”
 
단지12 닷컴
안중근 의사의 후손 20여명이 북한에 생존해 있는 것이 최초로 확인됐다.

춘천MBC 다큐멘터리 제작팀은 21일 방송 사상 처음으로 북한에 있는 안 의사의 발자취를 취재한 결과 안 의사의 막내동생 안공근씨의 아들인 독립운동가 안우생 선생의 유족 20여명이 평양을 비롯한 북한 각지에 흩어져 살고 있다고 밝혔다.
 
▲   북한에 생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 안중근 의사 후손 20여명이 지난해 10월 안 의사의 조카인 독립운동가 안우생 선생이 묻혀 있는 평양 애국열사릉을 찾아 헌화하고 있다. 춘천=연합뉴스   

이들은 2009년 10월 한자리에 모여 평양 애국열사릉에 있는 안우생 선생의 묘를 찾아 헌화하는 등 독립유공자 가족으로 북한당국으로부터 일정 부분 예우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 의사가 사망하고 나서 김구 선생의 대외담당비서로 일하던 안 선생은 1948년 남북연석회의 때 안 의사 유해 발굴을 촉구하기 위해 김구 선생과 함께 북한으로 갔다가 북한에 남게 됐으며, 1991년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선생의 손자인 안덕준(김일성대학 수학과 박사과정)씨는 “할아버지(안우생 선생)는 큰아버지(안중근 의사)의 뜻을 이어 한평생을 나라의 독립을 위해 일했다”고 말했다고 춘천 MBC가 전했다.
 
또 안 의사가 28세 때 독립계몽운동을 펼친 평안남도 남포시 남포공원에는 안 의사 기념비가 세워져 있고, 안 의사가 1906년 세운 삼흥학교 자리에는 예술분야 인재를 많이 배출한 남흥중학교가 자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춘천MBC는 이 같은 내용을 중심으로 한 다큐멘터리 ‘안중근, 분단을 넘다’를 제작, 안 의사 순국일인 오는 26일 저녁 6시50분 전국에 방송할 예정이다.
 
안 의사 특집 다큐멘터리에는 그의 고향과 어린 시절, 청년 시절을 보낸 해주와 신천, 남포, 평양 등지의 안 의사 사적지를 방송 사상 최초로 공개한다. 특히 안 의사가 태어난 북한 황해도 해주시 광석동 수양산 아래 마을 전경과 생가 옆 우물 등을 HD 영상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박연직 기자, 춘천=연합뉴스

기사입력: 2010/03/21 [21:49]  최종편집: ⓒ 안중근청년아카데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