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정한 평화주의자, 영웅 안중근 장군
<네티즌 칼럼> "나는 대한의군 참모중장 특파독립대장 안중근"
 
단지12 닷컴
“내 거사는 동양평화를 위해 결행한 것이므로 임형 관리들도 앞으로 한일 간에 화합을 위해 노력하여 동양평화에 이바지하기 바란다.” 1910년 3월 26일 아침. 사형 당하기 직전 안중근 장군이 남긴 마지막 한 마디다. 안중근 장군 순국 100주년, 경술국치 100주년을 맞아 안중근을 돌아본다.
 

1909년 10월 26일 오전 9시 하얼빈 역 차가운 북녘바람을 맞으며 이토 히로부미가 기차에서 내리자 러시아 군악대 연주가 울려 퍼졌다. 이토 히로부미를 환영하는 손뼉 치는 소리와 환호가 커지자 러시아 의장대 뒤편에 서 있던 안중근이 의장대를 헤치고 침착하게 권총을 꺼내들어 네 발을 먼저 쏘았다. 그리고 다시 또 세 발을 쐈다. “탕!탕!탕!탕!” “탕!탕!탕!” 러시아 헌병들이 안중근을 덮치자 총을 던진 안중근은 곧장 일어나서 “코레아 우라!”를 세 번 외친다. 이토는 저격당한지 20분 만에 절명한다.
 
“내 이름은 대한국인 안응칠安應七이다. 내 신분은 대한의군 참모중장 겸 특파독립대장이다.” 안중근은 처음부터 끝까지 “독립전쟁 중 한국침략 괴수를 처단 응징한 것이지. 나는 암살자가 아니다.”라고 선언해 안중근은 자기 거사가 독립전쟁 일환임을 분명히 했다. 이어 안중근은 이토 히로부미가 조선 민황후를 시해하고, 한국 황제 고종을 폐위시키고 을사늑약과 정미칠조약을 강제로 체결하고 무고한 한국인들을 학살하고 정권을 강제로 빼앗아 동양평화를 파괴했기 때문에 그를 처단했다고 15개 조목을 낱낱이 밝힌다.
1910년 거사 이듬해 2월 7일, 첫 공판. “나는 대한의군 참모중장으로 독립전쟁을 수행하기 위해서 이토를 죽였다. 나는 형사범이 아니라 전쟁포로다. 나는 일본재판소에서 재판 받을 의무가 없다. 마땅히 만국공법(국제법)에 따라 처리되어야 할 것이다.” 안중근은 자신이 테러리스트가 아니라 대對 일본 전쟁에 나선 대한의군 참모중장이라는 자기 정체성을 뚜렷이 했다. 형장으로 가기 직전 죽음을 앞둔 안중근은 일본인 간수 시바 토시치에게 유묵을 남긴다. ‘위국헌신군인본분爲國獻身軍人本分 국가를 위해 목숨 바치는 것이 군인본분이다.’ 그는 철저한 평화주의자였다. 그랬기에 본분을 잃지 않는 철저한 군인이었다.
공판 시작 일주일 만에 여섯 번째 공판이 열렸다. 이 공판에서 마나베 주조 재판장은 서둘러 일본제국헌법 제299조에 근거해 안중근을 사형에 처한다고 판결했다.
“네가 만약 늙은 어미보다 먼저 죽는 것을 불효라고 생각한다면, 이 어미는 웃음거리가 될 것이다. 네 죽음은 너 한 사람 것이 아니라, 한국사람 전체 공분을 짊어지고 있다. 네가 항소를 한다면 일제에 목숨을 구걸하는 짓이 되고 만다. 네가 국가를 위해 이에 이르렀은즉 딴 맘 먹지 말고 죽어라!” 안중근이 사형언도를 받자. 안중근 어머니가 한 말이다.
사형 선고를 받은 뒤 30일에 걸쳐 자서전을 쓴 안중근은 동양평화론을 쓰겠다고 밝히고 그것을 쓸 때까지 사형집행을 미뤄달라고 요청한다. 일본 검찰은 그것을 받아들였다. 하지만 그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 사형이 선고된 뒤 40여 일만에 처형당한다. 그 바람에 동양평화론은 서문 밖에 완성하지 못한다. 우리는 1910년 8월 29일 경술국치를 당한다. 당시 한일합병을 이미 기정사실로 하고 있었던 일본은 안중근 생존자체가 부담스러워 서둘러 형을 집행한 것이다.
 

1907년 이토 히로부미는 무력을 앞세워 한일신협약(정미칠조약)을 체결케 하고 강제로 대한제국 군대를 해산시켰다. 이에 안중근은 만주를 거쳐 연해주에 이르러 의병 투쟁을 시작한다. 1908년 여름 여러 차례 교전을 치른다. 안중근은 잡힌 포로들에게 일본이 조선을 침략한 것이 잘못이라는 사실을 인정하게 하고 무기까지 들려서 풀어준다. 그런 결정을 내린 까닭은 13창의소(국권회복을 목적으로 편성한 전국 13도 연합 의병지휘소)에서 대한제국 의병은 만국공법을 따라 포로를 고문하거나 처형하지 않을 것이며, 일본도 만국공법에 따라 대한제국 의병이 포로가 되면 고문하거나 처형하지 말라는 공문을 각국 대사관에 보냈는데 그에 따른 것이다. 이 일로 안중근 부대는 위치가 노출돼 일본군 공격을 받고 많은 대원들을 잃는 참패를 당한다.
 
안중근은 전쟁 소용돌이 속에서도 사람들이 누려야할 자유와 평화에 대한 뚜렷한 가치관을 지녔던 순정純正한 사람이었다. 안중근은 나와 네가 함께 사는 지역공동체를 꿈꿨다. 안중근장군이 남긴 동양평화론 서론 내용을 살피면 한·중·일 3국 대표가 참여하는 동양평화회의 개최, 동북아 3국 공동은행 설립과 공용화폐 발행, 동양 3국이 공동 군단을 편성해 평화군을 기르고, 공동 경제발전을 이루기 위해 각 나라 젊은이들이 서로 말을 배워 어깨동무를 해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 그는 100년 전에 이미 EU보다도 앞선 동아시아 평화질서를 꿈꾸었다.
 

안중근 장군이 꾸었던 꿈은 이제 우리 꿈이다. 하늘과 땅 아래 나는 존귀한 존재다. 너 또한 나 못지않게 존귀한 존재다. 그 존귀한 존재끼리 서로 보듬어 안고 어깨를 나란히 하는 ‘드나듦’이 21세기를 사는 슬기다.
 
http://inew.tistory.com/ <하제>

기사입력: 2010/03/04 [14:32]  최종편집: ⓒ 안중근청년아카데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