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은 조선 뿐 아니라 중국도 흔들었다"
<문화일보 칼럼> 안중근을 다시 생각한다
 
단지12 닷컴
“사람들은 감히 통쾌하다고 칭찬은 못했지만 저마다 깊숙한 방에서 술을 따르며 경하했다. 그러나 일본에 기생해 권력을 쌓은 세력들은 이토 추모 행렬에 앞다투었다.”
 
안중근 의사가 1909년 10월26일 중국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 조선 통감을 살해했을 당시 상황을 조선말 애국지사 황현은 ‘매천야록’을 통해 이같이 전하고 있다.
국민들은 내놓고 기쁜 표정을 지을 수 없었던 것이다. 그러나 친일세력들은 달랐다.
 
송병준이 만든 친일세력단체인 일진회는 ‘국민사죄단’까지 구성했고, 대한상무조합은 이토의 공덕비 추진위원회까지 만들었다한다.
 
이토에 의해 을사늑약 체결의 공로로 내각 총리대신이 된 이완용은 내각령으로 3일간 춤과 노래를 금지시키고, 한국 정부 대표로 다롄(大連)까지 가서 조문한 후 장춘단에서 추도회를 열고, 일본 장례식에 은사금 10만원과 함께 정부 대표를 파견하기까지 했다.
 
“내가 죽거든 내 시체는 하얼빈에 묻었다가 조국이 자유독립을 쟁취하게 되면 그때 조국으로 옮겨서 매장하여 다오.”
 
안중근 의사는 1910년 3월26일 31세 나이에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기 전 동생과의 면회에서 이렇게 유언했다.
 
그러나 오늘날 안 의사는 무덤조차 없다. 일제가 사형 후 뤼순(旅順) 감옥 주변에 암매장했기 때문이다. 남북한 공동으로 발굴조사까지 했으나 찾지못했다.
 
5~6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동아시아의 지식교류와 역사기억’을 주제로 열리는 동북아역사재단 주최 국제학술대회에 참가한 왕위안저우(王元周) 베이징대 사학과 교수는 “안 의사 의거는 중국판 3·1운동인 ‘5·4운동’ 참가자들에게 무한한 영감을 주는 등 조선뿐 아니라 중국을 흔들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과녁이 국내 친일파였으면 더 좋았을 것이라는 설명도 곁들였다. 안중근이 망국 전에 이토 대신에 이완용 등 매국노들을 처단했다면 조선이 멸망의 길로 가지 않았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내년이면 안중근 의사 의거 100주년이다. 요즈음 안중근과 안창호를 구분하지 못하는 학생들도 많다고 한다. 국사과목을 선택화하는 등 역사를 소홀히하는 교육 탓일 것이다. 안중근 정신을 되새기는 해가 되길 바란다.   [2008년 12월 6일 문화일보 / 오창규  논설위원]

기사입력: 2008/12/06 [14:02]  최종편집: ⓒ 안중근청년아카데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